Posted
Filed under 일기장

나는 어떤 물건이든 굉장히 오래 쓰는 편이다. 고등학교 1학년 1학기 중간고사 때 처음 사용한 컴퓨터용 사인펜으로 수능 시험 답안지에 마킹을 했을 정도. 그렇다고 쓸 수도 없게 되어버린 고물을 끼고 사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물건을 잘 망가뜨리지도 않고 잘 잃어버리지도 않으니 쓸 수 있는 한은 나름 애착을 가지고 오래 쓰는 편.

그런 나조차도 깜짝 놀랄 만큼 오랜 기간 사용한 아이템이 있으니, 바로 이 노스페이스 백팩이다.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고등학생이 되었을 때 어머니 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았던 것 같다. 내가 고1때라면 2002년이니, 무려 15년 전. 아무튼 고등학생 시절 내내 잘 사용했다. 2004년도 8월쯤 찍은 사진에도 이 가방을 매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생 때는 시퍼런 색깔의 키플링 백팩을 주로 사용했지만, 그래도 간간이 이 노스페이스 백팩을 꺼내 썼던 기억이 있다. 튼튼하고 공간도 넉넉한데다가 비를 좀 맞아도 끄떡없는, 그야말로 막 쓰기 좋은 백팩이었기 때문. 그래서 정말 막 썼던 것 같다.


2013년에 삼성에 입사하게 되었을 때, 당시 여자 친구였던 지금의 와이프가 샘소나이트 백팩을 선물해주었고, 대학원생이 된 지금까지 그 백팩을 잘 사용하고 있다. 노스페이스 백팩은 정말로 다시 쓸 일이 없을 것 같았지만, 구석에 처박아 두었다가도 이삿짐 꾸리는 용도로 다시 꺼내 쓴다든가 하면서 강제 수명 연장을 시켰고, 급기야 해외 자료조사를 나갈 때에는 여차하면 버려도 좋다라는 마음으로 들고나가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버클은 깨지고 바닥에는 구멍이 나고 그물망은 헤지는 등, 결국 가방은 물리적으로도 수명을 다하고 말았다. 이제는 정말 버려야 되나 싶은 차에, 와이프도 같은 생각이었는지 올해 결혼기념일 선물로 필드 워크용 백팩을 하나 사주었다. 이제 정말 미련 없이 이 녀석을 보내줘야 할 때.

 

헌 옷 수거함으로 보내버리기 전, 장장 15년을 함께 한 이 녀석의 사진을 한 장 남겨둔다.

2017/12/31 00:46 2017/12/31 00:46
Posted
Filed under 일기장

20171227, 결혼 3주년.

1이나 2라는 숫자보다도 3이란 숫자는 어쩐지 꽉 차있는 느낌이 든다. 부부로서 같이 생활한 시간이 어느 덧 3. 그 사이 예쁜 딸이 생겼다. 가만히 딸아이를 바라보고 있으면 이런 생각이 든다. 요 녀석이 우리를 진짜 가족으로 만들어주고 있다고.

생각해보면 그렇다. 내게 아빠 엄마는 태어나면서부터 아빠 엄마였다. 가족은 당연히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 결혼식을 올리고 혼인신고까지 하여 어느 모로 보나 완전한 부부 사이가 되었음에도 진짜 가족이라는 실감이 들지 않을 때가 많았다. 부부로 함께 한 시간보다 남남으로 산 시간이 여전히 훨씬 더 길어, 두 시간이 엇비슷해 지려면 앞으로도 수십 년이 필요하다. 내가 태어난 이래로 단 일분일초도 나의 부모님이 아닌 적이 없었던 아빠 엄마와는 친밀감이 같으려야 같을 수가 있을까.

그런데 그 사이에 아기가 태어났다. 아직 말도 못하는 아기지만, 이 아기의 눈에도 벌써 아빠 엄마의 낯은 익은 모양이다. 마치 내가 나의 아빠 엄마를 바라보았던 것처럼, 이 아기는 나와 내 아내를 바라본다. 태어나면서부터 함께 있는, 단 일분일초의 예외도 없는 나의 부모님. 나를 아빠로, 내 아내를 엄마로 불러줄 이 아이가 생김으로 하여 우리 부부는 정말로 가족이 되었다는 것을 느낀다. 한 손에는 나의 손을, 다른 한 손에는 내 아내의 손을 잡고서 걸어가는 아기의 모습이 벌써부터 눈에 선하다.

아기는 너무나도 고마운 존재이지만, ‘연인으로서의 부부 사이에는 큰 지장을 초래하는 훼방꾼이다. 우리 부부는 20141227일에 식을 올린 후 그 날은 서울의 임피리얼 팰리스라는 호텔에서 하루를 묵고 이튿날 이탈리아로 신혼여행을 떠났었다. 그 첫 날을 기념하여 결혼기념일마다 같은 호텔을 찾아 묵었는데, 결국 올해는 가지 못했다. 그래도 장모님께서 하루저녁 아기를 봐주기로 하셔서 정말 오랜만에 둘이 오붓하게 외출해서 영화도 한 편 보고 술잔을 기울이며 맛있는 저녁도 먹었다.

그레이티스트 쇼맨이라는 뮤지컬 영화를 봤는데, 뮤지컬 영화답게 유치찬란하고 개연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데다가 마치 초점을 잘못 맞춘 사진처럼 강조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강조된 대상이 전혀 달라서 영화 전체의 흐름이 뒤죽박죽이었지만, 그래도 음악영상만큼은 탄탄했다. 뮤지컬 영화의 미덕만큼은 잘 지켜주었다고 해야할까. 뮤지컬 영화는 낯간지러워서 잘 못본다는 아내도 대놓고 무대’, ‘를 표방한 덕분에 멀쩡히 대화하다가 갑자기 춤추고 노래하는 장면들이 나와도 덜 어색했다고 한다.

저녁 식사는 청담 이상이라는 이자카야 스타일의 식당에서 먹었다. 메뉴는 모듬 사시미, 술은 화요. 한 병에 3만원이었던 화요는 깔끔한 맛이 괜찮았다. 6만원짜리 모듬 사시미는 가격에 비해 퀄리티가 별로 좋지 않았지만, 이런 날에는 바가지를 좀 써도 괜찮다. 호텔 1박에 비하면 싼 값이기도 하고. 그래도 매년의 전통을 이어나가지 못한 것은 아쉽다. 내년에는 딸아이를 데리고 다니기도 좀 더 수월해질 테니, 그때는 셋이서 같이 가볼까, 그 호텔에.

2017/12/27 23:26 2017/12/27 2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