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은행

인천은 조선이 1876년에 일본과 체결한 조일수호조규(朝日修好條規)에 따라서 세 번째로 개항한 항구였다. 개항 이전에는 바닷가의 작은 어촌 마을에 불과했던 인천은, 그러나 조선의 수도(首都)이자 최대의 인구 밀접지인 한성(漢城)과 가깝다는 지리상의 이점 덕분에 개항 이후 일본이나 청()은 물론, 미국, 영국 등으로부터도 많은 인구가 유입되어 급속한 팽창을 이루어, 곧 누항(陋巷)의 모습은 벗어버리고 조선 최대의 무역항으로 발돋움 하게 되었다.

오늘날까지도 인천에는 19~20세기 초기에 지어진 인상적인 건축물들이 다수 보존되어 있다.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50호로 지정되어 있는 인천근대건축전시장역시 그 중 하나다. 이 건물은 1890년에 준공된 뒤 1903년에 한 번 개축되었는데, 이 당시 이 건물을 세운 것은 일본 나가사키에 본점을 두고 있던 18국립은행이었다. 여기에서 18이라는 숫자의 의미는, 이 은행이 일본 내에서 국립은행조례에 따라 18번째로 설립 허가를 득한 국립은행이었다는 의미이다. 그리고 이들이 1890년에 인천에 세웠던 이 건물은, 바로 제18국립은행의 첫 해외 지점이었던 것이다.

사실 조선에 최초로 진출한 일본 은행은 제18국립은행은 아니었다. 무려 12년이나 앞선 1878, 그러니까 조일수호조규가 체결된 지 불과 2년 뒤에 일본의 제1국립은행이 부산 개항장에 최초의 지점을 설립한다. 그 경위는 은행에 대하여’ 5편과 6편에서 살펴본 바와 같다. 1국립은행은 이를테면 당시의 메가 뱅크라고 할 수 있다. 일본의 국립은행조례를 최초로 설계한 이물은 이토 히로부미였고, 당대 일본의 최대 부호였던 미쓰이와 오노 두 가문이 이 은행의 설립에 출자했다. 그리고 제1국립은행의 초대 은행장이 된 인물은 정부의 고관을 역임하기도 한 경제계의 저명인사 시부사와 에이이치였다.

1국립은행이 조선에 진출하게 된 배경에 정치적인 이유가 있었으리라는 점은 추측하기 어렵지 않다. 조일수호조규는 개항장에서 일본 화폐의 사용을 허용했고(부속장정 7), 이로 인해 조선 내에서 환전이나 어음 거래를 맡아 줄 금융기관의 존재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18국립은행은 어떠한가? 여러 면에서 볼 때, 이 지방의 소규모 상업은행은 제1국립은행과는 도무지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 제18국립은행의 초기 자본금은 16만엔에 불과했다. 250만엔의 자본으로 시작한 제1국립은행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 규모다. 게다가 이 은행의 설립과 운영에는 구 사족(士族) 출신이나 당대의 저명한 정부 고관이 관여하지도 않았다. 이 은행의 설립자들은 나가사키의 상인들이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제18국립은행은 어떤 경위로 인천에 최초의 해외 지점을 개설하게 될 정도로 조선과 밀접한 관계를 갖게 되었을까? 나가사키의 무역상인들이 설립한 이 상업은행이 조선 시장으로 뛰어들게 된 내적, 외적 요인은 무엇이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0/18 23:44 2017/10/18 23:44
Posted
Filed under 은행

1국립은행에 1878년 부산에 지점을 개설하게 된 경위는 살펴본 바와 같다.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부연 설명이 필요하겠지만, 우선은 제1은행사의 기술을 좀 더 살펴보기로 하자. 이어지는 내용은 부산 지점의 영업 내용이다.

 

영업 내용

 

동 지점(부산 지점)의 업무 규정에 따르면 영업의 종목은 상호화폐교환송금환(並為替)화환어음(荷為替)역환(逆為替)담보대출(抵当貸)정기예금당좌예금당좌수표(振出手形)약정예금수출입물품매매인수 등의 항으로 되어있었다. 그런데 마지막 항목은 은행이 스스로 상업에 종사하는 경우에 해당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질문을 정부로부터 받았게 되었고, 당행은 이에 대해서 상인들의 항로가 불편하기 때문에 화물을 운송할 때에 당행이 위탁하여 그 대금을 징집(徵集)하거나 혹은 그 화환어음을 처리하는 것에 불과할 뿐으로, 말하자면 화환어음 업무의 한 종류임을 설명하여 인정을 받았다. 동 지점은 대출 자금 잔액 5만엔을 수령한 후 다시 유통자본으로서 신동화(新銅貨) 1만엔의 대출을 얻었고, 게다가 부산 영사관의 관금출납 사무를 취급하고, 동경해상보험회사의 대리점 사무를 인수하였다. 그리하여 공사(公私) 양쪽으로 거래는 급속하게 증가하여, 개업 후 1년도 지나지 않은 이른 시기에 기초를 확립하고, 부산 유일의 금융기관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었다
 제11회 고과장(메이지11년 하반기)에는, “조선부산포지점은 즉 당 반 기간에 최초로 경황(景況)을 보고하게 되었으나, 아직 확실한 정상(情狀)을 논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영업의 대략은 환어음 및 화환어음이 첫 째고, 대출이 그 뒤를 이으며, 한전(韓銭)을 교환하여 피차 상거래 업무의 편리를 돕는 것도 또한 중요하며, 예금 업무의 종류는 지금 당장 기대하는 바는 아니다.”라고 보고하고 있으니, 이로부터 당초의 영업내용이 어떠한 것이었는지를 알 수 있다. 12회 고과장(메이지 12년 상반기)에는 “1주년을 경과하여 영업의 형세가 크게 진전됨이 있다. (중략) 이래 무역이 지난 날보다 번성하고, 작년에는 우리(일본) 상인들 중 동포(부산포)에 거류하는 자 사백 명 안팎이었는데, 지금은 즉 칠백 여 명으로 증가하였다. 그런 까닭으로 올 봄 이래 당 지점의 각종 영업사무에서 조금씩 이익을 거두는 바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화환어음의 업무는 점차 증가하여 다른 지점(모두 국내)과 코레스폰덴스(correspondence) 약속을 체결한 것이 3, 당좌예금 3, 정기예금 9, 대출 168, 그 외에 매매품취급의 업무는 대체로 그 거류지 상업이 번성함에 따라 현재 수입상품 취급 금액이 6만 여 엔이다.”라고 보고하고 있어, 1년 만에 영업상의 발전이 현저했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13회 고과장(메이지 12년 하반기)에는, 동 지점의 경황은 날로 열리고 달로 진척되는 형세가 있어서, 그 대부환어음화환어음할인각종 에금매매품취급 등 모두가 그 전 반기보다 증가하여 수배에 달하는 경우도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第一銀行史, 第一銀行八十年史編纂室, 1957, pp.415~416

2017/10/14 23:02 2017/10/14 23:02
Posted
Filed under 은행

전술한 바와 같이, 한반도에 최초로 은행이라는 이름으로 개업한 금융기관은, 일본에서도 최초로 은행이라는 이름으로 영업을 시작한 1국립은행의 부산 지점이었다. 그렇다면 일본의 제1국립은행은 어떻게 부산에 지점을 열게 되었을까?  

1은행사에서는 그 경위를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당행이 조선에 지점을 설치하여 해당 지역에서 금융에 종사하기 시작한 것은 메이지 11(1878) 68일의 일이었다. 이보다 앞서 메이지 9(1876) 일한수호조규(, 강화도조약)이 체결되어 부산이 개항하게 된 뒤, 일한무역이 시작되었다. 최초에 진출한 사람은 오쿠라구미(大倉組)의 창시자인 오쿠라 기하치로(大倉喜八郎)였다고 전해지지만, 우리 국민(일본인)들 중에 조선으로 도항하여 상업에 종사하는 자들이 줄을 이어, 일한무역은 급속하게 발전하여, 환어음(為替)화환어음(荷為替)의 방법을 마련하여 대부(貸付)의 편리함을 꾀하여 한전(幹銭)의 교환을 하는 등의 업무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당행은 메이지 10(1877) 8월 오쿠라구미와 합동으로 교환소(交換所)를 설치하고, 화폐의 교환, 화환어음, 대부의 취급에 종사하고자 하여 당행에 은동화 10만엔을 대출해 줄 것과, 매월 2~3회의 정기 항로를 개설할 것을 대장성(大蔵省)에 출원하였다. 정부가 이것을 받아들여서, 자금 대출을 위한 논의가 진행될 무렵, 서남전쟁으로 인해 국비 지출이 급증하였기 때문에(전쟁의)평정 이후에 대출해 줄 것이므로, 우선은 교환소의 규칙 등을 조사하여 복안을 올리도록 하고, 정기항로의 건에 대해서는 내무성과 교섭하라는 지령을 받았다. 그런데 그 후 대장성의 의견은 일변하여 은행이 직접 다른 상사상인과 자금을 합쳐서 하나의 조합을 설치하는 것은 허가하기 어렵다고 하여 각하되고, 내무성으로부터도 매월 2~3회씩 우선(郵船)을 왕복하는 건은 채용되지 못 하였고, 다만 매월 1회의 항로는 이미 개설되어 있으므로, 교란(攪亂)이 평정되는 대로 정규와 같이 통항하도록 하겠다는 통달을 받아, 이에 일단 단념하게 되었다. 따라서 어쩔 수 없이 오쿠라구미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당행의 단독 사업으로서 교환소를 경영하고자 하여, 그 규정을 개성하고 메이지 11(1878) , 대장성으로부터 제1국립은행지점이라는 명칭으로 개업하는 것을 허가 받아, 우선 자금의 반액 즉 은동화 5만엔의 대출을 받았으므로, 동년(1878) 3월 부산지점을 설립하여 68일부터 개업하였다.”  

第一銀行史, 第一銀行八十年史編纂室, 1957, pp.414~415

2017/10/14 00:18 2017/10/14 00:18
Posted
Filed under 은행

조선(朝鮮)은행(銀行)’이라는 이름의 금융 기관이 최초로 생긴 것은, 흔히 강화도 조약이라고 통칭되는 조일수호조규(朝日修好條規)가 체결된 지 2년 후인 고종 15(1878) 때의 일이다. 이 최초의 은행이 세워진 자리는, 지금도 국내 주요 은행의 지점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는 부산시 중구 동광동 일대의 한 귀퉁이였다. 지하철 남포역에서부터 광복로라 이름 붙여진 길을 따라서 북쪽으로 쭉 올라가다보면 부산호텔이라는 그다지 세련된 구석을 찾아볼 수 있는 호텔에 이르게 되는데, 바로 그 호텔 맞은편 자리가 조선 땅에서 최초로 개업한 은행이 들어서 있던 장소다. 지금은 시중의 저축은행이 입점 해 있는 빌딩만 서 있을 뿐, 옛 건물의 그 어떠한 흔적도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이 최초의 은행과 관련된 유적(遺蹟)은 의외로 부산에서 멀찍이 떨어져 있는 인천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인천의 중구청 정문에서부터 인천항 쪽으로 조금 들어간 곳에 위치해 있는 인천 개항박물관이 그것이다. 반원(半圓) 아치로 멋을 낸 정면의 입구 상단에는 지금도 조선은행(朝鮮銀行)이라는 글씨가 선명하지만, 좌우의 완벽한 대칭에 르네상스 양식의 작은 돔 지붕이 인상적인 이 건물은 본래 일본 자본에 의해서 세워진 1은행 부산지점의 출장소로 출발하여 1888년에 지점으로 승격된 1은행 인천지점의 건물이었다.

, 1878년 조선 땅에 최초로 세워진 은행, 그보다 5년 앞선 1873년부터 일본에서 영업을 시작한 제1은행이, 개업 불과 5년 만에 이국(異國)의 개항장에 세운 해외지점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 일본의 제1은행은, 메이지 정부가 1872년에 제정한 국립은행조례(國立銀行條例)’에 따라 수도 도쿄에서 문을 연 일본 최초의 은행이기도 하다. 정식 명칭은 제1국립은행(第一國立銀行)으로, 일본 최초의 근대적 은행인 국립은행 중에서도 가장 먼저 영업을 개시한 은행이다. 그러므로 일본의 제1국립은행은 조선과 일본, 양쪽에서 최초의 은행이라는 기념비적인 칭호를 독식한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1국립은행 인천지점 건물(사진 출처: 문화재청)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1국립은행 인천지점 건물 내부(사진 출처: 문화재청)

2017/10/11 14:28 2017/10/11 14:28
Posted
Filed under 은행

일본의 제18국립은행은, 1877(메이지10)에 나가사키에서 개업한 은행이다. 18이라는 숫자는, 이 은행이 18번째로 설립 허가를 받은 국립은행이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립은행이라는 명칭은 마치 이 은행의 설립과 운영의 주체가 국가(혹은 정부)인 듯한 인상을 주지만, 본래 국립은행은 국가가 정한 법적인 조건에 맞춰 민간 자본으로 설립된, 주식회사 형태의 조직이었다. 따라서 국립은행보다는 국법은행이라고 명명하는 것이 더 적절했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高垣寅次郎, 1970, ナショナル・カレンシー・アクトと國立銀行條例, 成城大學経済研究, vol.31, p.128) 민간 자본으로 설립된 은행에 국립은행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좀 어색한 감이 있지만, 사실 이 이름은 미국의 내셔널 뱅크(National Bank)’를 번역한 데에서 유래했다.

 

아무튼 1877년에 개업한 제18국립은행은, 1890년에 조선으로 진출, 당시 개항장이었던 인천에 최초의 지점을 세운다. 아래의 사진은 1900년대 초반에 촬영된 지검 건물의 모습인데, 1890년에 처음 세워진 건물은 아니고, 후에 새로 지어진 건물이라고 한다. 군산 지점과도 모양새가 거의 동일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900년대 초 전경(사진출처: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725186)

이후 차례로 원산
(1894), 경성(1905), 목포와 나주(1906), 용산과 군산(1907)에도 차례로 지점 혹은 출장소를 세우게 된다. 18국립은행은, 일본에서 국립은행조례가 폐지됨에 따라서 1897년부터는 국립이라는 단어를 떼고, ‘주식회사18은행으로 이름을 바꾸어 영업을 지속한다. 1910, 대한제국이 일본에 강제 병합된 이후에도 상당기간 한반도에서 영업을 지속하다가 1936년에 조선 내 모든 지점을 조선식산은행에 양도하고 한반도에서 철수하게 된다.

 

이 은행의 지점 건물은 인천과 군산에 남아있는데, 인천 지점의 건물은 한때 카페로도 사용되었다가 현재는 인천개항장 근대건축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8년 전경(사진 출처: 상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16년 전경(사진 출처: 상동)

2017/10/11 00:00 2017/10/11 00:00
Posted
Filed under 은행

인류 문명의 비교적 이른 시기에, ‘곡식을 꿔주고 이자를 받는 행위가 이루어지면서부터 은행이 출현하게 되었다고는 하나, 은행이 인류 사회에 막대한 금융 자본을 폭발적으로 공급하게 된 것은 17세기 영국에서 부분지급준비제도(fractional reserve banking system)’은행권(bank note)’ 발행의 기능을 갖춘 은행이 등장한 이후의 일이다. 부분지급준비제도란 말 그대로 은행이 고객으로 맡아 둔 돈의 일부분만을 고객의 인출 요구에 대비하는 지급준비금으로 쌓아두고, 나머지 저축 금액은 돈의 수요자들에게 대출해 주는 시스템을 말한다. 은행권은 쉽게 말하자면 은행이 발행하는 지폐라고 할 수 있는데, 본래 이것은 고객이 은행에 맡겨놓은 돈, 이를테면 에 대해서 언제든 인출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한 증서이다. 다시 말하면 은행이 돈을 맡겨놓은 고객에 대하여 발행한 채무증권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여기서 자세한 내막을 다 말하지는 않겠지만, 아무튼 고객이 맡긴 돈의 일부만을 보관하고 나머지를 대출해 줄 수 있는 권한과 신용화폐인 은행권을 발행할 수 있는 권한이 합쳐지면서 은행은 시중의 통화량을 어마어마하게 팽창시키는 기능을 가지게 되었다. 하지만 은행이 제아무리 돈을 부풀릴 수 있다한들, 그 돈으로 살 수 있거나 만들 수 있는 상품의 수량이 제한되어 있다면, 또 제아무리 많은 상품을 준비해도 그것을 팔 수 있는 시장이 제한되어 있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생산과 소비의 규모가 뒷받침되지 않는 사회에서 많은 돈은 사실 큰 의미가 없다.

 

하지만 영국에서는 마침 생산력의 비약적인 증대를 가져온 산업혁명이 일어났다. 이제 누구든 은행에서 돈을 빌려다가 공장을 차리면 어마어마한 량의 상품을 뚝딱뚝딱 만들어낼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철도가 깔리고 증기선이 등장하면서 전국 방방곡곡이, 전 지구 모든 대륙이 다 상품 도달 가능한 시장이 되어버렸다. 이 때 비로소 은행의 통화 공급 기능은 산업화공업화를 순항시키는 순풍, 아니 광풍이 되어버렸고, 제어 불능으로 팽창하는 금융 자본은 세계만방으로 거침없이 흘러들어가기 시작하였다.

2017/10/10 23:39 2017/10/10 23:39
Posted
Filed under 은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인스턴트 메신저 프로그램인 카카오톡이 이미 전 국민의 스마트폰 속에 진입하는 데 성공한 지도 적지 않는 시간이 흘렀다. ‘아방가르드카카오톡이 기업과 고객 사이에 뚫어놓은 그 광활한 대로로, 막대한 자본의 강물이 거침없이 흘러들고 있다. 이윽고 얼마 전에는 대한민국 제2의 인터넷전문 은행인 카카오뱅크마저 등장하였다.

 

사실 인터넷전문 은행 카카오뱅크에 대하여 주식회사 카카오가 소유하고 있는 지분은, 전체 주식의 10%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름은 카카오뱅크이지만, 이 은행을 실제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것은 50%가 넘는 지분을 보유한 한국투자금융지주.’ 그러나 실제 소유자가 누구인가 하는 것은 어쩌면 별로 중요한 문제가 아닐지도 모르겠다.

 

화폐금융시스템이 지나치게 복잡화되어버린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거치지 않을 수 없는 금융기관인 은행. 각지에 설립된 지점의 창구에서 금과 지폐가 오가던 시대에서, 누구도 실체를 확인한 적 없는 숫자들만이 전산망을 타고 유유히 흘러가는 시대에 접어든 지가 이미 오래 되었으나, 최근에 등장하기 시작한 인터넷전문은행들은 은행이라는 이름이 지녔던 전통적인 이미지마저 파괴해버리기 시작했다.

 

벌써 까마득하지만, 내가 초등학교에 갓 입학하였을 무렵, 경제관념이 투철했던 외할머니는 나의 손을 붙잡고 모 은행 지점을 찾아가 앞으로 내가 받게 될 용돈이며 세뱃돈 따위를 저금할 통장을 개설해주셨다. 그 이후로 한 동안은, 어느 정도 용돈이 모일 때마다 은행을 찾아가 저금을 했고, 그 때마다 불어나는 통장의 숫자들을 바라보며 흐뭇해했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이따금씩이라도 은행을 직접 찾아 저금을 했던 경험은, 아마도 중학생이 된 이후로는 더 이상 없었던 것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구에 나란히 앉아있는 직원들, 그리고 그 카운터 너머로 오가는 지폐와 수표의 이미지는 은행이라는 단어를 볼 때마다 으레 연상되는 그림이었다. 그러나 앞으로 나의 자식 세대에는, ‘은행을 그러한 이미지로 기억하는 일조차 없어질지도 모르겠다.

2017/10/09 22:37 2017/10/09 2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