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여행

2012.04.08. a night view of Auckland / Devonport의 Mt. Victoria에서

2012.04.08. a night view of Auckland / Devonport의 Mt. Victoria에서

마침 내가 도착한 날은 부활주일이었다. 상식이지만 부활주일은 춘분 이후 첫 만월(보름) 다음에 오는 일요일. 이번 부활주일은 보름과 가까웠던 모양인지 매우 휘황한 달이 떠올라 밤에도 도시를 환하게 비추었다.

2012/04/18 00:07 2012/04/18 00:07
Posted
Filed under 여행
2012.04.08. a night view of Auckland / Devonport의 Mt. Victoria에서

2012.04.08. a night view of Auckland / Devonport의 Mt. Victoria에서


국토의 면적이 남한의 약 2.5배, 한반도의 1.2배에 달하는 뉴질랜드이지만 인구수는 약 440만 명에 불과하다. 그 중 약 340만의 인구가 뉴질랜드 북섬에 살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약 140만의 인구가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 오클랜드에 밀집하여 생활하고 있다. 뉴질랜드 전체 인구의 약 1/3이 오클랜드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오클랜드 시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Devonport의 Mt. Victoria에서 촬영. 바람이 많이 불어서 삼각대를 썼음에도 촬영에 애를 먹었다.


2012/04/18 00:05 2012/04/18 00:05
Posted
Filed under 사진

은하수/남십자성


뉴질랜드 남섬의 작은 도시 트와이젤에서 선명한 은하수를 보았다. 공기가 깨끗하고 인공의 불빛이 적은 곳에서도 완전히 맑은 날씨가 아니면 좀처럼 볼 수 없는 하늘의 이 아름다운 장관은 여행자에게 가끔 베풀어지는 지고의 성찬(盛饌). 그리고 뉴질랜드의 밤하늘에는 한 가지 보물이 더 있다. 북위 30도 아래에서만 보인다는 남십자성(Southern Cross). 어설픈 사진이지만, 비교적 선명한 은하수의 모습과 함께 남십자성도 찾아볼 수 있다.

2012/04/17 00:22 2012/04/17 00:22
Posted
Filed under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안 대교


건물


동물


인물


야경

2012/01/17 00:34 2012/01/17 00:34
Posted
Filed under 사진

까치봉 정상


내장산. 까치봉을 찍고 왔다.

사진 맛보기

2011/11/08 01:18 2011/11/08 01:18
Posted
Filed under 사진

가을 들녘

가을 걷이가 아직 끝나지 않은 논.

코스모스

코스모스.


2011/11/03 00:54 2011/11/03 00:54
Posted
Filed under 사진

새벽 두 시. 오군이 내려왔다. 안주거리로 만두를 놓고 술을 몇 잔 했다. 드람뷔를 개봉했다. 달콤한 맛에 쌉싸래한 허브향이 감돈다. 위스키와 섞어 러스티 네일을 만들어 한잔 더 마셨다. 위스키 하이볼에 쿠앵트로. 적고 보니 그리 적게 마신 건 아닌 듯하다. 안주거리는 떨어져도 이야깃거리는 떨어지지 않는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야기는 이어진다. 새벽 4시를 넘겨, 겨우 자리를 정리했다.

술을 마시면 오히려 잠 못 이루는 나는, 이리저리 뒤척이다 겨우 잠들었다. 아침 10시를 훌쩍 넘겨, 창문을 톡톡 두드리는 심상치 않은 소리에 깼다. 비가 내리고 있었다. 이왕 이렇게 된 거, 비가 그치기를 기다렸다가 여유롭게 출발하기로 했다. 아침 겸 점심 메뉴는 순대국밥으로 정했다. 밥이 말아져서 나오는 건 5,500원인데 밥 따로 나오는 건 6,000원이란다.

12시, 갑사(甲寺)를 향해 출발했다. 아직 비는 완전히 멎지 않았고, 길 위엔 짙은 안개가 내려 앉아 있었다.

등산로 입구에서는 아직 등산도 시작 안 한 우리들에게 식사하고 가라며 호객 행위를 하는 음식점 주인들이 제법 극성이었다. 아랑곳 않고 입구로 들어섰다. 궂은 날씨 탓인지, 아니면 다소 늦은 시간대여서였는지 등산로는 우려했던 만큼 붐비지는 않았다.

코스는 갑사에서 금잔디 고개를 지나 삼불봉으로 가는 길을 택했다. 그러나 늦게 출발하기도 했고, 중간 중간 사진을 찍느라 시간이 너무 많이 지체되어서 금잔디 고개에서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하산을 시작 할 때에는 이미 해가 기울어서, 내려왔을 때에는 완전히 어두워져 버렸다. 산 속에서 30분만 더 시간을 지체했더라면 큰 일 났을 뻔했다.

계룡산의 단풍은 기대했던 것만큼 아름답지는 않았다. 올 해 단풍은, 늦더위와 가뭄 때문에 색이 예년만큼 예쁘지는 않다는 얘기를 듣긴 했지만, 아무튼 추갑사(秋甲寺)란 명성이 다소 무색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봉우리에서 단풍 곱게 든 산의 모습을 굽어보지 못 한 건 아쉬움으로 남지만, 끝까지 올라갔더라도 아무 것도 보지 못 했을지도 모른다. 금잔디 고개는 안개가 자욱해서 불과 10m 앞의 사물도 제대로 분간이 안 될 정도였으니까.


나무


계곡


폭포


오군+인물 스페셜


사진이 너무 많아서 용량을 줄이기 위해 작게 리사이즈 했더니, 역시 화질 손상이 심하다. 뭐 어쩔 수 없나.

2011/11/02 00:55 2011/11/02 00:55
Posted
Filed under 사진

다음 주말 계룡산 출사를 앞두고, 감각을 익힐 겸 집 주변을 산책하며 가을 풍경을 좀 찍어봤다. 3시간 동안 돌아다니며 제법 많은 컷을 찍었는데, 이렇게 건질 게 없다니. 공부와 경험의 부족이다.

렌즈 바꾸면서 찍기는 너무 귀찮아서, 그냥 30mm 단렌즈 하나 마운트 해서 들고 나갔다. 크롭 바디에서는 초점거리 30mm가 약 50mm로 길어지는데, 초점거리 50mm에서의 화각을 ‘표준화각’이라고 부른다. 이유는 이때의 화각이 한쪽 눈 감고 바라볼 때의 시야와 비슷하기 때문이라는데……. 아무리 표준화각이라지만 역시 단렌즈 하나 가지고는 구도를 설정하는 데에 문제가 많다. 이동하면서 많은 컷을 찍으려면 차라리 번들 렌즈가 낫겠다 싶다. 한 레벨 높은 표준 줌렌즈는, 내년쯤에나 영입해야지.


고미

웃으thㅔ요!

사진 더 보기


2011/10/23 02:03 2011/10/23 02:03
Posted
Filed under 사진
대전시 관저동

야경, 실루엣 촬영.

2011/10/20 00:41 2011/10/20 00:41